?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텔코코리아IS 등 지역 유망벤처기업 미주 진출 신호탄 쏘나?

미주 한인 상공회의소 총연합회 대전 유망기업 방문

KakaoTalk_20180628_140229778
 

미주 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회장 강영기)는 28일 대전을 찾아 유망벤처기업의 미국 진출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연합회는 이날 오전 유성구 배재대 산학협력관에서 대전 유망벤처기업의 미주 기업진출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는 배재대 창업지원단이 강영기 총연합회 회장을 비롯해 장 마리아 사무총장, 더굿 경제연구소(대표 조현욱)와 (주)베스트팀(대표 송혜선) 등 투자자문회사를 초청해 마련됐다.

간담회에서는 (주)텔코코리아 IS(대표 김정집) 등 5개 유망벤처기업의 제품·기술들을 둘러보고 미주 진출지원에 대해 함께 논의했다.

강영기 회장은 모두발언에서, "한국의 유망 스타트업 기업이 집중된 대덕특구를 관심 있게 지켜봐 왔다"며 "특히 재난관리 시스템 전문기업인 텔코코리아의 건축물 실시간 관리시스템과 딥러닝기반 긴급대피로 안내시스템 등의 우수한 제품에 깊은 인상을 받아 직접 보기 위해 대전을 찾았다"고 말했다.

 

이어, "대덕연구단지 등이 있는 대전은 익히 알고 있지만, 방문을 하고 기업인들을 직접 만나보니 과학도시답게 이미지 또한 좋다"며 "세계시장에 내놓아도 경쟁력 있는 대덕특구 유망벤처기업들의 미주 진출을 적극적으로 돕고 싶다"며 덧붙였다

간담회에 참가한 지역 유망벤처기업으로는 재난예방·관리시스템 전문기업인 텔코코리아 IS, 증강현실 기업 (주)리모샷, 바이오 사료 첨가제 기업 (주)에스앤에이치 바이오텍, 차량용 LED 기업 (주)엔바이어스, 유선통신장비 기업 (주)레이컴즈 등이다.

김학진 창업보육센터장은 "창업지원 사업을 8년째 이어오면서 많은 입주기업이 기술개발 등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들 기업이 국내는 물론 해외시장에 진출해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도움을 주겠다"고 말했다.

한편, 미주 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는 1980년 설립해 현재 미국 50개 주 78개 지부와 150만 회원으로 구성됐다. 
1644bc56fd1Zyqsag1?dummy=1530279587853

주요사업으로는 비즈니스 네트워크 구축과 미국진출 컨설팅서비스, 통상·정책개선 지원, 경제정보 제공 등을 영위하며 한국 우수상품의 판로개척을 위한 연계에 힘쓰고 있는 단체다. 

또 한국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한국기업이 미국에 진출하도록 돕고 있으며 한국문화보급 등 교류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박병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