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미주한인상공회의소총연합회




강영기 회장



자세히보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동행




강영기 회장



자세히보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동행

협회 소식
  • [인터뷰] 강영기 회장 "제1회 미주한인... 11일전

    [인터뷰] 강영기 회장 "제1회 미주한인상공인대회, 새로운 이정표 될 것"  이대기 기자  승인 2018.04.15 11:35  댓글 0 기사공유하기 프린트 메일보내기 글씨키우기   4월21일부터 24일까지 달라스에서 개최...한국기업 미주진출 및 한국투자 확대 목적 강영기 미주한인상공회의소 회장“미주한인상공인대회는 미주지역 한인상공인들의 잔치입니다. 미주상공인들의 단합과 한국우수기업을 미국에 알리는 행사이기도 합니다. 기업인과 경영인, 금융인 그리고 블루오션 시장을 개척한 분들을 표창하는 시상식과 상공인의 밤, 골프대회 등으로 진행합니다.” 미주한인상공인총연합회(회장 강영기)는 4월 21일부터 24일까지 3박4일간 달라스 인근 르네상스호텔(Renaissance Legacy West Hotel)에서 제1회 미주한인상공인대회를 연다. 이 행사에 대한 강영기 회장의 소개다. 강회장과의 인터뷰는 4월 12일 이메일로 진행했다. -달라스에서 개최하게 된 계기는? “달라스는 교통이 편합니다. 미국 중심부에 위치해 서부나 동부에서 모두 3시간 거리 안에 있다는 게 장점입니다. 또 달라스 지역이 떠오르고 있다는 점도 높은 점수를 받았습니다. LA나 뉴욕 같은 지역에 비해 덜 알려져 있어요. 하지만 한인사회가 활기차게 움직이고 있어 개최지로 선정되는데 한몫했습니다.” 강회장은 “세계한상대회 운영위원회가 4월20일과 21일 달라스에서 열린다”며, “세계 각지에서 오는 한상 대표하는 분들과 미주지역 한인상공인들이 서로 교류를 하자는 생각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어떤 분들이 참가하나? “미주한인상공회의소 각 챕터에서 오시는 임원들과 회원들은 물론이고, 세계한상대회 운영위원들과 리딩CEO분들이 참석합니다. 한국에서도 (주)유니드파트너스 조규민 대표, 장호성 단국대 총장, 전종학 세계한인지식재산전문가협회장, 이선화 대한치어리딩협회장, 글로벌 IT회사인 이갑산 ㈜오버다임 회장, ㈜바인테크 김학기 대표, 골프용품 업체 ㈜엑스페론 김영준 대표 등이 참석합니다.” -이번 대회의 각별한 의미라고 하면? “미주한인상공인 발전과 단합에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입니다. 행사 목적은 단순합니다. 우수한 한국기업의 미국 시장 진출을 돕고, 미주 상공인들에게도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자는 것입니다. 미국 기업이 한국에 더 투자하도록 한국을 알리는 것도 우리 단체가 추구하는 일입니다.” 강회장은 “세계한상대회와 개최하는 목적이 비슷하지만, 미주한인상공인대회는 미주지역 한인상공인들을 중심으로 한 대회”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해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회장에 취임하면서 공약으로 ‘미주상공인대회 개최’를 내세웠다. 총연이 앞장서서 우수한 한국 기업을 미국에 소개하고 미 주류사회에 홍보하겠다는 것이다. 또한 그같은 행사를 통해 미주류 사회와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단체로 발돋움하려는 의지도 들어있었다. 강회장은 “미주한인상공회의소총연합회는 1980년 창립돼 지난 38년 동안 미주 한인 이민사회와 숨결을 같이 해왔다. 소수민족그룹으로 미국 경제발전에도 적잖은 기여를 해왔다”면서, “미주지역 한국인들은 전통적인 무역과 유통 서비스 업종을 뛰어넘어 지금은 IT, 바이오, 엔지니어링 등 첨단기술산업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여기에는 한국의 경제력 성장도 있지만 무엇보다도 한인 상공인 특유의 성실과 근면성이 크게 작용했다”고 덧붙였다. -앞으로의 계획은? “총연 발전을 위해 여러 구상을 하고 있습니다. 오는 가을에는 두번째 회보 발행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우리 지역 챕터들을 알리면서, 챕터소속의 많은 기업을 소개하고 더 좋은 정보를 미국 사회에 제공하고자 합니다. 이를 통해 총연 위상을 높이면서 총연을 한국과 미국에 알릴 것입니다.” 그는 “오는 10월 인천에서 열리는 세계한상대회가 성공적으로 치러지도록 미주한인상공인총연이 적극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월드코리안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기 기자다른기사 보기

  • 미주지역 첫 한상대회 열린다 16일전

    미주지역 첫 한상대회 열린다 #popup_menu_area" style="outline: none; color: rgb(51, 51, 51); text-decoration-line: none;">뉴스앤포스트 | 미국 | 2018.03.29. 07:53     4월21~24일, 텍사스 달라스서 개최…총연 주최, 재외동포재단 후원   미주지역 최초의 한상대회가 내달 텍사스 달라스에서 열린다.   미주 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회장 강영기)는 오는 4월 21일(토)부터 24일(화)까지 나흘간 텍사스 달라스 소재 르네상스 달라스 앳 플라노 레거시 웨스트 호텔에서 ‘제1회 미주 한인상공인 대회’를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한상대회가 미주 지역에서 개최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미주 한상대회에서는 미주 한인 상공인들의 네트워킹을 강화하고 한미 양국의 우수 기업 사례 발표와 각종 시상이 이뤄진다.   총연측은 △미국 내 한인기업 또는 미국과 연관된 기업의 대표에게 주어지는 기업인 대상 △전문 경영인에게 주어지는 경영인 대상 △혁신적인 기술 또는  경영을 달성한 기업 또는 기업인에게 주어지는 블루오션 대상 등이 제정됐다고 밝혔다.   재외동포재단이 후원하고 미주 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가 주최하는 제1회 미주 한상대회 준비위원장에는 에드워드 구 이사장과 최현경 특보가 공동으로 맡았다.   21일(토) 11시부터 등록 및 접수가 시작되며, 저녁 6시30분에 환영 만찬이 열리는 것으로 행사 전야제가 치러진다.   22일(일) 오전 10시 개막식이 열리고 오찬이 열린 뒤 오후에는 기업 네트워킹 및 우수 기업 소개가 이어지도 오후 6시부터는 미주한인상공인의 밤 뱅킷이 열린다.   23일(월) 총회장배 친선 골프대회가 열리고 저녁에 시상식을 겸해 폐막식이 열려 대단원의 막을 내릴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총연 홈페이지 http://www.kaccusa.org 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의=장마리아 사무총장, 1-407-406-3901     ▲제1회 미주 한인 상공인 대회 포스터.

  • 제 1회 미주 한상대회 달라스에서 개최한다 16일전

    제 1회 미주 한상대회 달라스에서 개최한다   타운뉴스   0  5일전 4 미주한인상공인대회_신문광고용.pdf (1.4M)   5일전   제 1회 미주 한인상공인 대회가 달라스에서 개최됩니다.   미주 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 강영기 회장은 어제 오후 12시 달라스의 한식당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오는 4월 21일부터 24일까지 달라스에서 제1회 미주 한인상공인 대회를 개최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미주 지역에서 최초로 개최되는 이번 한상대회에서는 미주 한인 상공인들의 네트워킹을 강화하고 비즈니스 교류 활동을 장려하며 한미 양국의 우수 기업 사례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또한 미국 내 한인 기업이나 미국과 연관된 기업의 대표에게 주는 '기업인 대상'과 '경영인 대상', 혁신적인 기술이나 혁신적인 경영을 달성한 기업과 기업인에게 '블루오션 대상을  제정하고 시상합니다.   제 1회 미주 한인상공인 대회는 재외동포재단이 후원하고 미주 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가 주최하며 대회 장소는Renaissance Dallas at Plano Legacy West Hotel 입니다.                   Copyright ⓒ 달라스 코리안 라디오 www.dknet730.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달라스로컬 미주 첫 한상대회, 달라스에서 ... 16일전

      미주 첫 한상대회, 달라스에서 열린다오는 4월 21일부터  … 르네상스 플레이노 레거시 웨스트 호텔에서 강영기 회장 “북텍사스에 거주하는 한인이라면 무료로 참가“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회장 강영기, 이하 상의총연)가 오는 4월 21(토)부터 플레이노에 위치한 르네상스 플레이노 레거시 웨스트 호텔에서 한인상공인대회(이하 한상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한상대회는 처음으로 미주에서, 그것도 우리 북텍사스 한인들의 생활 터전인 달라스에서 개최되어 더 큰 의미를 담고 있었다. 상의총연의 강영기 회장, 김영호 명예회장, 김영복 감사, 그리고 박은영 사무장은 지난 4월 4일(수) 오후 12시부터 로얄레인에 위치한 영동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 1회 미주한상대회’ 개최 사실을 직접 전하며 자세한 설명을 덧붙였다. 기자회견 내용에 따르면 21일(토)부터 24일(화)까지 4일간 열리는 이번 한상대회는 다양한 이벤트와 프로그램으로 채워지며 달라스 지역 한인 상공인들을 위한 특별한 혜택도 있었다.   미주 첫 한상대회 강영기 회장에 따르면 이번 한상대회 참석을 위해 재외동포재단 한우성 이사장, 매일경제신문 장대환 회장, 단국대학교 장호성 총장 등 300여 명의 한인 인사들이 달라스를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참가가 확정된 한국 기업도 30여 업체에 달했다. 한인 상공인들을 위한 이벤트와 프로그램도 많이 준비됐다. 먼저 ‘경영인상’, ‘블루오션’, ‘금융인상’, ‘기업인상’ 등을 신설, 우수 한인 상공인 및 업체를 격려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또 대회 기간 중 상의총연과 세계한인지식재산전문가협회, 그리고 상의총연과 대한치어리딩협회와의 MOU 체결식이 있으며 ‘상공인의 밤’ 행사와 골프대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물론 모든 한상대회에서 뛰어난 실적이 나오는 것은 아니다. 특히 이번 대회는 미주에서 열리는 첫 한상대회이기에 대회 준비와 운영적인 측면에서 더욱 부족하게 느껴질 수 있다.  하지만 미주 한인 상공인들의 역량을 결집하고 네트워킹을 강화할 수 있는 한상대회가 협회의 단합과 발전에 도움이 되는 것은 물론 대회를 유치하는 지역사회와 미주 한인동포들에게 더 실질적이고 커다란 이익으로 돌아올 것은 자명하다. 강영기 회장은 “한인 경기가 갈수록 힘들어지고 있다. 그것을 돌파하는 계기를 만들고 우리 상공인들의 단합과 결집을 도모하며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해 이번 한상대회를 기획했다”고 행사 개최의 배경을 설명했다.   달라스 한인들을 위한 특전 기자회견 참석자들은 제 1회 미주한상대회가 달라스에서 개최되는 만큼 북텍사스 인근에 거주하는 한인들에게 특별한 혜택이 있다고 전했다. 참가 신청비가 면제되는 것이다. 물론 골프대회 참가와 식사 제공 등의 제한은 있었다. 강영기 회장에 따르면 북텍사스 거주 한인들은 상의총연의 회원이 아니어도 신청서만 작성하면 참가비를 면제해줬다. 강영기 회장은 “북텍사스에 거주하는 한인 상공인이라면, 혹은 비즈니스 교류를 원하거나 비즈니스 개업의 꿈을 갖고 있는 한인이라면 누구나 참가, 업계 최신 동향을 확인하고 인맥을 구축하는 기회로 삼았으면 좋겠다”고     ​​​​​​​ 전했으며 김영호 명예회장도 “달라스에서 개최되는 만큼 달라스에서 활동하는 상공인들에게 많은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배려했다”고 덧붙였다. 북텍사스에 거주하는 한인들 중에서 이번 한상대회에 참가를 원할 경우 박은영 사무장에게 전화(214-784-6434)로 문의할 수 있다.     [KTN]_안창균 기자

  • 제1차 미주한상대회 달라스서 21일(토)부터 ... 16일전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기업 CEO 등 참가 예정 … 네트워크 강화 및 우수 기업사례 소개, 기업인상 수여식 예정 DATE 18-04-06 04:50   #7A8FDB">글쓴이 : press4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 강영기 총회장(왼쪽)이 기자회견을 통해 제1차 미주한상대회를 달라스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제1차 미주한인상공인대회(이하 미주한상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홍보 목적의 기자회견이 4일(수) 해리하인즈에 소재한 영동회관에서 개최됐다.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 (이하 미주상의총연) 강영기 총회장은 이번 제1차 미주한상대회에는 한국의 우수기업체의 CEO들과 관계자들뿐만 아니라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장호성 단국대학교 총장, 장대환 매일경제신문 회장 등 한국의 유수 단체의 인사들이 참여한다고 밝혔다. 또 미국에 롯데호텔괌과 롯데뉴욕팰리스를 소유한 미국 롯데호텔앤리조트 등 미주 한인 기업체와 한인상공인 유관단체 인사들이 참석해 대회를 빛낼 예정이라고 말했다. 강영기 총회장은 한인 이민 역사상 세계 최초로 열리는 제1차 미주한상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지역 언론들의 적극적 협조를 당부했다.   이번 대회는 21일(토)부터 24일(화)까지 삼문그룹 소유의 르네상스 달라스 앳 플래노 레거시 웨스트 호텔에서 열릴 예정이며 대회 목적은 전미 한인 상공인들의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한미 양국의 우수기업사례를 공유하며 우수 기업인에 대한 기업인 상 등을 수여하는 것이다.  대회일정으로는 21일(금) 환영만찬에 이어 22일(토) 오전 개막식에서 회장의 환영사,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의 축사, 수상자들에 대한 시상식이 이어질 예정이다. 시상은 경영인상, 기업인상, 블루오션상, 금융인상의 4개 부문에 걸쳐 이뤄진다. 오후에는 우수 기업소개와 재외동포재단 한상사업부에서 실시하는 한상기업 청년채용 인턴십에 대한 자세한 소개가 있을 예정이다. 이를 위해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외에 이사, 부장, 차장들 8명의 재외동포재단 직원들이 방미할 계획이다.  한상기업 청년채용 인턴십 사업은 정부의 재정적 보조로 재외동포재단이 주도하는 것이다. 한민족 경제 영토 확장을 위해 한국내 청년들에게는 취업의 기회를 주고 해외 한상기업에게는 우수 인력 확보를 돕는 프로젝트다.  재외동포재단 한상사업부는 동남아, 미주, 아시아 등에서 한상기업을 모집하고 한국내의 우수청년인력과 연결시켜 준다. 2018년에는 5, 6, 7기의 3회 사업을 통해 70여개 한상기업과 6개월간의 인턴 근무를 할 해외인턴 150여 명을 연결시킬 계획이다. 이번 미주한인대회에서 미주전체에서 인턴이 필요한 한인회사와 재외동포재단을 연결시켜주는 장이 마련될 전망이다.      2건의 MOU 체결도 예정됐다. 미주상의총연과 세계한인지식재산전문가협회(World Intellectual Property Association of Korean Practitioners, WIPA)와  대한치어리딩협회(Korea Cheerleading Association, KCA)간에 MOU가 체결될 예정이다.  미주상의총연은 MOU 체결 후 이 두 단체와의 정기적 방문을 통해 상호협조를 공공히 할 계획이다. 세계한인지식재산전문가협회는 세계에 흩어져 있는 한인 지식재산관련 단체들의 네트워크 유지를 위한 단체로서 한국, 미국, 중국에 본부를 두고 있으며 이상희 전 대한변리사회장과 시인 고은이 이사장을 맡고 있다. 한국본부장을 맡고 있던 전종학 변리사가 제2대 회장으로 선출됐으며 이번 대회에 참가한다.  한국의 기업으로는 30개가 넘는 우수기업체들이 참가할 예정이다.  한국 측 참가 기업 중 사물인터넷(loT) 플렛홈 개발업체인 바인테크(대표 박학기)가 있는데 이 기업이 개발한 기술로서 칩과 어플리케이션을 활용해 참가자들을 연결하는 기술이 이번 대회에서 시연될 예정이다.  세계 최초로 모래가 묻지 않는 골프공으로 2017년 1월 미국 골프용품쇼에서 호평을 받은 골프볼전문기업 엑스페론골프(Xperon Golf·대표이사 김영준)가 참여한다. 엑스페론골프는 원천 특허 기술을 이용해 무게 밸런스와 행태 밸런스가 정확한 듀얼밸런스 골프공을 생산 유통하고 있는 회사다. 해당 기업CEO가 모두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미주한상대회에는 단국대에서도 참여해 학교소개를 한다. 또 미주상의총연은 단국대와 UT 알링턴 사이의 MOU가 체결될 수 있도록 중재할 예정이다.  22일(일) 밤에는 미주한인상공인의 밤 뱅킷이 있고 세째날인 23일(월) 조찬 후에는 총회장배 친선골프대회가 코요테리지골프클럽에서 열리며 포트워스 스탁야드 관광도 병행된다. 저녁에는 폐막식 및 골프대회 시상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릴 예정이다.  첫 미주한상대회가 달라스에서 개최된다는 것은 달라스 한인사회가 미주 한인사회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미주상의총연은 “향후 이 대회가 지속적으로 개최되기를 희망하고 있으며 대회 주기는 아직 결정돼 있지 않다”고 전했다.  이 대회 전에는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이 주재하는 세계한상대회 운영위원회가 19일(목)에서 21일(토)까지 같은 장소에서 예정돼 있어 세계 각지의 40여명 운영위원들이 달라스에 모인다.    조현만 수습기자 press@newskorea.com

  • 미주지역 첫 한상대회 열린다 17일전

    4월21~24일, 텍사스 달라스서 개최…총연 주최, 재외동포재단 후원 기사 원문 : http://newsandpost.com/data/read.php?id=news&no=4265 미주지역 최초의 한상대회가 내달 텍사스 달라스에서 열린다.   미주 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회장 강영기)는 오는 4월 21일(토)부터 24일(화)까지 나흘간 텍사스 달라스 소재 르네상스 달라스 앳 플라노 레거시 웨스트 호텔에서 ‘제1회 미주 한인상공인 대회’를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한상대회가 미주 지역에서 개최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미주 한상대회에서는 미주 한인 상공인들의 네트워킹을 강화하고 한미 양국의 우수 기업 사례 발표와 각종 시상이 이뤄진다.   총연측은 △미국 내 한인기업 또는 미국과 연관된 기업의 대표에게 주어지는 기업인 대상 △전문 경영인에게 주어지는 경영인 대상 △혁신적인 기술 또는  경영을 달성한 기업 또는 기업인에게 주어지는 블루오션 대상 등이 제정됐다고 밝혔다.   재외동포재단이 후원하고 미주 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가 주최하는 제1회 미주 한상대회 준비위원장에는 에드워드 구 이사장과 최현경 특보가 공동으로 맡았다.   21일(토) 11시부터 등록 및 접수가 시작되며, 저녁 6시30분에 환영 만찬이 열리는 것으로 행사 전야제가 치러진다.   22일(일) 오전 10시 개막식이 열리고 오찬이 열린 뒤 오후에는 기업 네트워킹 및 우수 기업 소개가 이어지도 오후 6시부터는 미주한인상공인의 밤 뱅킷이 열린다.   23일(월) 총회장배 친선 골프대회가 열리고 저녁에 시상식을 겸해 폐막식이 열려 대단원의 막을 내릴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총연 홈페이지 www.kaccusa.org 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의=장마리아 사무총장, 1-407-406-3901     ▲제1회 미주 한인 상공인 대회 포스터.    

미주한인상공회 동행 이야기
 

위로